‘대화의 희열’, 이국종 교수가 전한 정의 “각자 해야 할 일을 하는 것”…호평 속 시즌1 마무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대화의 희열’/사진제공=KBS2

KBS2 ‘대화의 희열’ 시즌1의 마지막 게스트 이국종 교수가 진한 울림을 선사했다.

‘대화의 희열’은 지금 가장 만나고 싶은 단 한 사람과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는 원게스트 토크쇼다. 

‘대화의 희열’ 마지막을 장식한 게스트는 대한민국 최고 외상외과 전문의 이국종 교수다. 생사의 갈림길에 선 환자들을 살리기 위해 분투하고, 이들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는 의사다. 한국 의료 현실에 대한 안타까운 그의 목소리,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사로서 사명감을 가져야 한다는 그의 강직한 목소리가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이국종은 환자를 살릴 수 있는 1시간 골든아워의 중요성에 대해서 강조했다. 그러나 한국의 현실은 최장 7시간이었다. 이국종 교수는 환자를 가장 빨리 병원으로 이송할 수 있는 닥터헬기에 대해 언급하며, 그마저도 야간 운행 제한이 있어서 제대로 운용되지 못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사고는 예고 없이 밤낮 없이 찾아오는 것이기에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근 닥터헬기에 대한 민원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다니엘은 “다른 소리도 아니고 사람을 살리는 소리인데”라고 말하며 씁쓸해했고, 출연진들은 닥터헬기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달라지길 목소리를 모았다. 골든아워를 지키기 위한 이국종 교수의 노력은 끝이 없었다. 헬기를 탈 때 다치거나 사망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각서를 쓴다는 이국종 교수의 고백은 충격을 전하기도 했다.

시스템에 대한 끝없는 문제제기와 체념이 반복되는 상황이었다. 언제까지 중증외상센터가 유지될지 모르지만, 이국종 교수는 그럼에도 동료들과 함께 버텨나가고 있다고. 버티다 보면 위로부터의 지원도 있을 것이라는 바람이었다. 이국종 교수는 팀원들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전했고, 그에게 든든한 의지가 되는 정경원 교수를 비롯한 팀원들은 “우리는 길을 만들고 있다”고 자부심 가득한 대답을 들려줬다.

유희열이 이 일을 계속하는 이유에 대해 묻자, 이국종 교수는 “직장 생활이니까. 답답하다고 다 관둘 수 없잖아요”라고 덤덤하게 말했다. 이와 관련 그가 들려준 정의는 많은 생각을 하게끔 만들었다. “제가 말하는 정의는 대단한 게 아니다. 각자 자기 할 일을 하는 거죠. 남들이 뭐라 하든 휘둘리지 않고 그저 할 일을 하는 것”이라는 이국종 교수의 정의는 묵직하고도 뜨겁게 시청자들의 가슴에 새겨졌다.

총 10명의 인물, 10개 주제의 대화로 기획된 ‘대화의 희열’은 한 사람과의 대화로도 큰 울림을 전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줬다. 첫 회 희극인 김숙으로 시작해, 국회의원 표창원, 래퍼 겸 프로듀서 지코, 푸른 눈의 의사 인요한, 축구 레전드 안정환, 호통 판사 천종호, 국립발레단 예술감독 강수진, 싱어송라이터 아이유, 국민MC 송해, 그리고 외상외과 의사 이국종 등이 출연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