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 김실장 윤다경 정체, 조미령 액받이 “죄는 죄를 낳는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숨바꼭질’ 윤다경 이유리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송창의가 윤다경의 정체를 밝혔다.

10일 밤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숨바꼭질’에서 차은혁(송창희 분)이 김실장(윤다경 분)의 정체를 알게 됐다.

이날 차은혁은 김실장과 함께 있던 보살을 찾아갔다. 보살은 나해금(정혜선 분)을 “핏줄에 미친 노인네”라고 표현하며 “그 노인네를 벌할 기회다”고 말했다.

차은혁이 친딸 민채린(이유리 분)을 끌어들인 것을 이해하지 못하자 보살은 “선혜(윤다경 분)는 그냥 입양아가 아니다. 채린이처럼 박해란(조미령 분)의 액받으로 들어온 아이”라고 말했다. 이어 “말동무가 아니라 액받이였고 그 사실을 알게 된 선혜는 도망쳤다. 나해금은 그 어린 아이를 쫓았고 선혜는 뺑소니를 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혜가 채린이를 끌어들인 이유가 복수는 다는 아니다. 그렇게 해서 자기 새끼를 옆에 두고 싶었던 엄마의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민채린은 쓰러진 박해란을 찾았다가 김선혜라는 이름을 들었다. 김실장은 누워 있는 박채란을 찾아가 “짧은 순간인데 선혜를 기억하고 있었나”며 “차라리 모른다고 하지 그 아이가 다 알아버렸다. 네 엄마가 날 그렇게만 안 했으면 나도 네 딸 안 건드렸다. 죄는 죄를 낳는다”고 혼잣말했다. 그때 잠든 줄 알았던 박해란이 눈을 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