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이상엽 “강호동과 뭔가 할 줄 알았는데 유재석과 달리고 있더라”

[텐아시아=우빈 기자]

‘아는형님’ 이상엽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상엽이 강호동에서 서운함을 드러냈다.

10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은 절친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이상엽과 온주완, 김새론과 악동뮤지션 수현이 출연했다.

이날 이상엽은 “내가 예전에 ‘아는 형님’ 출연했을 때 성대모사도 재밌었고 다들 잘해줬다. ‘런닝맨’에 출연하니까 재석이 형은 정말 잘 챙겨줬는데 호동이 형은은 왜 나를 안 불러주나 궁금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중에 호동이 형과 뭐라도 할 거라고 생각을 했다. 근데 정신을 차려보니까 ‘런닝맨’에서 유재석 형이랑 달리고 있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은 “내가 전에 이상엽과 촬영 차 미얀마를 갔는데 공항이 난리가 났더라. 알고 보니 ‘런닝맨’ 때문에 이상엽 인기가 높아져서였다. 완전 난리였다”고 회상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