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전소민, 한해에 호감 “소년과 남자를 오가는 적절한 외모”

[텐아시아=우빈 기자]

‘놀라운 토요일’ 전소민, 한해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소민이 래퍼 한해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10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전소민과 김지석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전소민은 ‘놀라운 토요일’ 출연진에 대한 인터뷰가 길었다는 말에 “작가님이 외모 순위를 물어보시더라”고 말했다. 누가 1위냐는 질문에 “한해 씨를 1등으로 뽑았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좋은 순위는 늘 샤이니 키가 1위였기에 키는 몇 위냐 물었고 전소민은 “키 씨는 상위권이 아니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키는 전소민이 꼽은 외모 순위가 1위 한해, 2위 신동엽이라는 말에 “아 알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소민은 “소년과 남자를 오가는 적절한 외모라 생각해서 1위로 꼽았다. 실물이 훨씬 (멋있으시다)”고 설명했다. 전소민은 한해의 눈도 마주치지 못하고 부끄러워해 폭소를 유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