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나인틴’ 김소현, 신예찬 노래 극찬 “감정이 울컥했다, 대단하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언더나인틴’ 신예찬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언더나인틴’ 신예찬이 순위결정전에서 2위를 차지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언더나인틴’에서 보컬팀 신예찬이 디렉터들에게 극찬을 받았다.

이날 신예찬은 배우만큼 잘생긴 비주얼로 참가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신예찬은 고(故) 샤이니 종현의 ‘하루의 끝’을 선곡해 불렀고 풍부한 감수성을 주위를 집중시켰다. 노래가 끝난 후 MC 김소현은 “내가 가수는 아니지만 감정이 정말 확 울컥했다. 대단하다”고 칭찬했다.

신예찬은 “이 노래가 힘들 때 도움이 많이 됐던 노래다. 요즘 자존감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며 아이돌 연습생으로서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이 노래를 부를 때 가사를 생각해보면 서로를 위로해주는 거라 그런 감정들 생각하면 가슴이 벅찼다”고 설명했다.

이에 솔지는 “무한한 가능성이 있는 나이다. 자기 자신을 사랑해주고 지금 가진 재능과 더불어 더 많은 것들을 갖고 있으니 자신감있게 지금 처럼 해라”고 조언했다.

신예찬은 보컬 실력만큼 괜찮은 춤을 췄고 은혁은 “춤을 보면서 감정이 느껴지는 건 쉽지 않은데 빠져들어서 봤다. 기술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표현 모입도 높은 점수 주고 싶다”고 칭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