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최양숙, 대중가요 수준 올린 6070 낭만의 목소리

[텐아시아=우빈 기자]

‘불후의 명곡’ 최양숙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가수 최양숙이 10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전설로 출연했.

성악가의 꿈을 안고 서울대 성악과에 진학하며 촉망받는 성악가로 주목받았던 최양숙은 1959년 KBS 라디오 드라마 어느 하늘 아래서의 주제가 눈이 내리는데로 전격 데뷔이후 황혼의 엘레지로 크게 이름을 알리며 1960~70년대를 풍미한 대한민국 1세대 샹송 여가수다.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성악에 기초한 클래식한 창법으로 대중가요의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고 평가를 받은 최양숙은 국내를 넘어 샹송의 본고장인 파리를 비롯한 해외 각국을 순회하며 독보적인 행렬을 이어가다 1990년대 이후 활동을 중단좀처럼 방송에서 모습을 보기 어려웠으나’불후의 명곡을 통해 오랜만에 컴백했다.

최양숙은 오랜 세월에도 불구한결같이 아름다운 모습과 함께 평소 애청하는 프로그램인 ‘불후의 명곡에 전설로 출연하게 되어 영광스럽다는 출연 소감을 전했다. 또한, 1967년 캐나다 몬트리올 국제 박람회에 참여해 대한민국 대표로 샹송을 부르는 등 해외 순회를 통해 대한민국 문화예술계 역사를 썼던 화려한 활동 일화들을 공개했다.

이날 출연자로는 창작 뮤지컬 ‘1446’의 뮤지컬 배우 남경주박유덕박정원과 영지김용진벤과 하은정세운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까지 총 6팀이 출연전설 최양숙의 명곡들을 다채롭게 재해석해 풍성하고 깊이 있는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