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김영광, 납치 후 피습…배후는 이경영?

[텐아시아=우빈 기자]

‘나인룸’ 김영광 / 사진제공=tvN

‘나인룸’ 김영광이 괴한에 갑작스런 피습을 당했다.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 측은 10일 김영광(기유진 역)이 괴한에게 습격 받은 스틸을 공개해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지난 10회 방송에서 기유진(김영광 분)은 충격적 진실을 알게 됐다. 현재 SH그룹의 회장이자 형이라고 믿어왔던 기산(이경영 분)이 진짜 기산이 아니라는 것과 자신이 아버지로 알고 있던 기세웅이 조부이고, 자신과 똑같은 얼굴을 하고 있는 기산이 친부임을 알게 된 것. 이에 모든 비밀을 알게 된 기유진이 자신의 친부 인생을 도둑질한 기산과 팽팽한 대립을 펼칠 것이 예견된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김영광이 건장한 남자들에게 포위당한 모습이 담겨 있어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이들은 금세 김영광 주위를 둘러싸더니 두 팔을 단단히 부여잡고 있다. 이에 김영광은 자신의 앞을 막는 이들과 맞서며 안간힘을 쓰고 있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이어 도로 위에 정신을 잃고 쓰러져 있는 김영광의 모습이 공개돼 보는 이들을 경악케 한다. 핏기 없이 창백한 얼굴이 그가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에 놓여있음을 드러내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이에 김영광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그를 습격한 배후가 누구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극중 기유진이 자신을 둘러싼 출생과 모든 비밀을 알게 되면서 기산에 대한 복수가 시작될 예정이다. 팽팽한 신경전이 오가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 넘치는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나인룸’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