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이희진, 대한제국 공주님의 하이패션…범상치 않은 포스

[텐아시아=우빈 기자]

‘황후의 품격’ 이희진 / 사진제공=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배우 이희진이 상상을 초월한 ‘대한제국 프린세스표 오트쿠튀르’를 선보인다.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 측은 대한제국의 황제 이혁(신성록 분)의 누나이자 황궁복합쇼핑몰의 사장인 소진공주 역을 맡은 이희진의 사진을 공개했다.

‘황후의 품격’은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인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를 담아낼 황실로맨스릴러 드라마다.

이희진은 ‘황후의 품격’에서 대한제국의 황제 이혁(신성록 분)의 누나이자 황궁복합쇼핑몰의 사장인 소진공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극중 소진공주는 애정 결핍과 외로움을 달고 살며 외모 콤플렉스까지 지니고 있어 가진 건 많지만 자존감은 바닥인 인물이다. 애정 결핍을 쇼핑 중독으로 달래는, 범상치 않은 패션스타일을 가진 공주의 면모를 보일 예정이다.

사진 속 이희진은 파격적인 ‘하이패션’으로 당당하게 손을 흔들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다리 부분이 뻥뻥 뚫린,기상천외한 스타일의 핑크 슈트 위에 복슬복슬한 털조끼를 입고 공주만의 ‘오트쿠튀르’를 완성한 채 마치 모델이 된 듯 출근길을 런웨이로 만드는 장면이 인상적이다. 여기에 오렌지 컬러 렌즈가 장착된 선글라스와 블루 하이힐까지 곁들인, 독특한 믹스매치로 하이패션을 완성했다.

제작진 측은 “이희진이 맡은 소진공주는 아들만을 중요시 하는 대비 강씨 때문에 상처를 많이 받고 자란, 성격 자체가 남다른 인물”이라며 “1년 3개월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하는 이희진이 소진공주 캐릭터를 어떻게 그려내게 될지,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황후의 품격’은 ‘흉부외과’ 후속으로 오는 11월 21일 첫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