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 이국종 “나도 내가 외상외과 의사 될 줄 몰랐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대화의 희열’ 이국종 / 사진제공=KBS

이국종 교수가 외상외과 의사의 삶을 털어놓는다.

10일 방송되는 KBS2 ‘대화의 희열’에서는 대한민국 최고의 외상외과 전문의 이국종 교수가 출연한다.

삶과 죽음의 사선에서 생명을 살리는 의사 이국종의 이야기, 그가 털어놓는 열악한 의료 현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국종 교수가 계속 칼을 놓지 못하는 이유가 공개될 전망이다.

최근 녹화에서 이국종 교수는 의사라는 꿈을 가지게 된 계기부터 외상외과 의사를 선택하게 된 과정을 모두 이야기했다. 이국종 교수가 여러 선택지들 중에서 외과를 선택하게 된 배경에는 뜻밖의 이유가 있었다고. 또한 이국종 교수 자신 역시 “외상외과 의사를 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전혀 생각하지도 못했던 외상외과 교수의 길. 이국종 교수는 덤덤히 자신의 일에 대한 책임감과 진심을 털어놓으며 듣는 이들 모두를 집중하게 만들었다.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24시간을 보내는 이국종 교수. 하지만 이러한 그를 가장 허탈하게 만드는 말이 있다고. 이국종 교수가 느끼는 대한민국 의료 현실은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 이국종은 “옛날엔 잘 버텼는데, 요즘은 잘 못 버티겠더라”고 이야기하며 외상외과 의사들의 고충을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칼을 놓지 않는 이유를 밝히는 이국종 교수와의 대화에 출연진들 모두가 깊은 감명을 받았다는 후문. 생과 사를 넘나드는 공간에서 이뤄진 대화, 전쟁 같은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의사 이국종의 이야기가 깊은 울림을 전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