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쌀집 아저씨’ 김영희 PD 이사로 내정… “제작 경쟁력 확보 조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영희PD

MBC(사장 최승호)가 김영희 전 MBC PD를 신임 이사로 선임하기로 했다.

MBC는 9일 “김영희 이사 선임 안건을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사장 김상균) 이사회에 보고했다. 이날 저녁에 열릴 주주총회에서 최종 승인을 얻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MBC에 따르면 김영희 신임 이사 내정자는 이달 말로 예정된 조직 개편에서 신설될 콘텐츠 제작 부문 총괄역(부사장급)을 맡게 된다.

MBC는 콘텐츠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프로그램 제작과 편성, 광고, 홍보, 사업부서가 기획 단계부터 협력하는 방향으로 조직개편을 준비하고 있다. 퇴사 이후 중국 시장을 겨냥한 대규모 제작 프로젝트를 기획-운영했던 김영희 신임 이사의 경험이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영희 내정자는 지난 1986년 MBC에 입사해 예능 본부장 등을 역임했고, 2015년 퇴사했다. ‘이경규의 몰래 카메라’ ‘양심 냉장고’ ‘나는 가수다’ 등 화제작을 연출했고, ‘쌀집 아저씨’라는 친숙한 별명으로 대중에게 알려져 있다.

MBC는 “신임 이사 선임이 ‘제작 경쟁력 확보’를 위한 다양한 조치 가운데 하나”라며 “신임 이사 선임과 더불어 조직 개편 이후에도 콘텐츠에 대한 투자 확대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한 “이를 위해 강도 높은 구조 개혁을 병행할 예정”이라며 “명예퇴직 실시, 임금제 개편 추진, 조직 슬림화 등 혁신적인 내부 개혁을 실행할 예정이다. 콘텐츠 중심의 글로벌 미디어 그룹으로 재도약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