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풀 데이즈’ 장동윤 “이나영 선배 모성애 연기 놀랄 정도였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뷰티풀 데이즈’에서 아들 젠첸 역할을 맡은 배우 장동윤./ 사진=텐아시아 DB

영화 ‘뷰티풀 데이즈’의 장동윤이 데뷔 이후 첫 스크린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9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뷰티풀 데이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이유준, 서현우와 윤재호 감독이 참석했다.

극 중 아들 젠첸 역할을 맡은 장동윤은 “데뷔 이후 첫 번째 영화다”며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 촬영해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나영 선배님과 호흡을 많이 맞췄다”며 “선배님의 모성애 연기에 놀랄 정도였다. 감정을 잘 받아서 연기했다.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장동윤은 “대사가 많이 없다. 롱테이크로 보여지는 부분이 많다. 진실한 표정과 눈빛으로 담아내려고 했다”

‘뷰티풀 데이즈’는 아픈 과거를 지닌 채 한국에서 살아가는 여자와 14년 만에 그녀를 찾아 중국에서 온 아들, 그리고 마침내 밝혀지는 그녀의 숨겨진 진실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21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