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한국판은 어떻게 끝날까…“원작의 강점+주제의식 부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일억개의 별’ 포스터/사진제공=tvN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이하 ‘일억개의 별’) 제작진은 9일 “결말까지 단 4회를 남겨 두고 있는 가운데 최대한 드라마 주제의식을 반영한 엔딩을 그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본의 동명 드라마를 원작으로 하는 ‘일억개의 별’은 한국판 리메이크 소식과 동시에 국내외 드라마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특히 원작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이 남매의 사랑 등 파격적인 소재를 다룬 스토리로 방영 당시 자국에서도 큰 화제를 모았다. 이에 ‘일억개의 별’에서는 이 부분이 어떻게 각색되고 더 나아가 원작과 같은 결말로 끝날지 현재까지도 시청자들 사이에서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일억개의 별’ 제작진은 “이 드라마는 ‘사랑이 사람을 구원한다’는 묵직한 주제의식이 있다”며 “사랑이 주제인 동시에 사람에 대해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각자의 아픔을 간직한 두 남녀가 사랑을 통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나간다는 내용을 개연성 있게 그리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원작의 강점은 살리면서 드라마가 전하는 주제의식을 최대한 부각시킨 엔딩을 위해 지금도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애정 어린 관심으로 끝까지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일억개의 별’은 매주 수, 목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