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컬플레이’ 윤상, “음악 예능 피로감? 우승자 한 명 뽑는 프로그램 아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윤상/사진=텐아시아DB

채널A 새 아카펠라 음악 예능 ‘보컬플레이’에 프로듀서로 참여하는 윤상이 ‘아카펠라가 기술을 만나서 달라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9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보컬플레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전경남 담당 PD와 함께 MC 노홍철∙오상진, 프로듀서 윤상, 윤일상, 뮤지, 스윗소로우의 참석했다.

이날 윤상은 경연 예능의 피로감에 관련 “경쟁이라는 포인트도 ‘보컬플레이’에도 있다. 하지만 ‘착하다’라는 수식을 할 수 있는 게 있다. 마지막에 한 명의 우승자를 뽑는 포맷이 아니”라고 말했다.

이어 “단순히 스타를 위한 경연이 아니다. 비트박서들은 그들에게만 요구되는 사항이 있고, 아카펠라 팀은 또 그들에게만 요구되는 점이 있다”며 “물론 매번 우승자가 있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기회가 사라지는 포맷은 아니다. 이번에 부족하면, 다음 번 무대로 놓쳤던 부분을 만회할 수 있는 기회가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참여하는 출연자들에게도 발전할 수 있는 좋은 무대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 결정적으로 각 출연자들마다 서로 협업을 하면서 ‘아 다음에는 내가 저 사람들과 무대를 해야하는 구나’하는 숙제들이 주어진다. 이건 프로듀서들에게도 숙제다. ‘이 조합의 인물들을 어떻게 도와줄까’ 고민한다”고 했다.

‘보컬플레이’는 악기에 의존하지 않고 사람의 목소리로만 음악을 완성하는 이른바 ‘아카펠라 음악 예능’이다. 채널A에서 처음으로 도전하는 경연 예능이기도 하다. 프로듀서로 윤상, 윤일상, 스윗소로우, 뮤지가 참여하고 오상진과 노홍철이 MC를 맡는다.

‘보컬플레이’는 오는 10일 오후 10시 20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