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영화 같은 드라마와 넷플릭스의 자존심이 만났을 때(종합)

[텐아시아 싱가포르=김수경 기자]

배우 류승룡(왼쪽부터), 주지훈, 김은희 작가와 김성훈 감독이 9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샌즈에서 열린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에서’킹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같은 드라마와 넷플릭스의 자존심이 만났다. ‘킹덤’이 ‘기묘한 이야기’에 이어 전세계적인 인기를 끌 것이라고 넷플릭스의 최고 경영진이 확신하는 이유다.

9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에 있는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를 통해 ‘킹덤’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제작사가 언론매체 기자나 평론가를 초청해 작품을 시사하고 배우와 감독 등을 인터뷰하는 이번 정킷은 넷플릭스가 2016년 아시아에 진출한 이후 아시아·태평양 언론 및 기업 등을 상대로 처음 연 행사다.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킹덤’의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 배우 류승룡, 주지훈은 지난 8일에 이어 두 번째로 기자들과 만났다.

‘킹덤’은 조선시대에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된 역병 환자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류승룡은 악인이자 권력자 조학주 역을, 주지훈은 왕세자 이창 역을 맡았다. 해외 드라마 촬영 때문에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하지 못한 배두나는 의녀 서비 역을 맡았다.

‘킹덤’은 김 감독의 드라마 데뷔작이다. 시즌2까지 제작이 확정된 ‘킹덤’의 시즌1은 6부작이다. 김 감독은 “저도 드라마는 처음이다. 하지만 ‘킹덤’은 영화 세 편을 찍는다는 생각으로, 제가 원래 해왔던 방식으로 했다. ‘킹덤’은 영화를 찍듯 촬영해도 된다고 생각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터널’에서 입증한 김 감독의 연출력과 ‘시그널’의 김은희 작가의 상상력은 넷플릭스를 만나 전세계를 사로잡을 만한 시너지를 발휘할 전망이다. 먼저, 넷플릭스의 강압 없는 피드백은 다양한 문화권에 ‘킹덤’을 선보이는 김 감독에게도 도움이 됐다. 김 감독은 “넷플릭스는 창작 과정에서 다른 문화권에서 볼 때는 어떤지 피드백만 줬다. 어떤 점이 특정 문화권에서 불편할 수 있는지 참조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최종 책임에 대해서는 어떠한 의견 제제도 없었다”고 창작의 자유가 대부분 보장됐음을 밝혔다.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킹덤’의 제작진, 배우들. 사진제공=넷플릭스

기술적인 면에서 넷플릭스가 가지고 있는 자신감도 기대를 높였다. 김 감독은 이를 “불량품을 만들지 않겠다는 넷플릭스의 자존감”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그간 ‘이정도는 괜찮아’하고 넘어갔던 것들을 넷플릭스는 모두 걸러줬다. 창작자들은 창작에 더 집중하도록 하고 ‘기술적인 것은 우리가 끝까지 책임진다’라는 책임감이었다. 좋은 경험이자 파트너였다”고 말했다. 또 일반적으로 국내 영화는 2K로 작업하고 CG 작업을 할 때만 4K로 하는 반면, ‘킹덤’은 모두 4K로 작업돼 CG 공정 시간이 2~3배 더 들어갔다고 한다.

김 작가도 “대본 창작 과정에서는 전혀 어려움이 없었고, 전체적으로 굉장히 좋았다”고 했다. 또 “조선의 땅끝마을에서 한양까지 오면서 주요 인물들의 감정이 어떻게 얽혀들어가는지를 중요한 요소로 생각했다”며 시청 포인트를 귀띔했다.

류승룡은 “힘든 한국 영화를 세 편 정도 정성들여 찍는 느낌이었다”고 털어놓았다. 주지훈은 “넷플릭스의 품질 체크에서 제 연기가 걸러지지는 않을까 걱정 돼 더 열심히 연기에 힘을 쏟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킹덤’은 2019년 1월 15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190여개 국에서 27개 언어로 자막을 볼 수 있으며, 더빙은 12가지 언어로 서비스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