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컬플레이’ 윤상 “아카펠라 장르, 달라지고 있어…국내 실력자들 놀랍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윤상/사진=텐아시아DB

채널A 새 아카펠라 음악 예능 ‘보컬플레이’에 프로듀서로 참여하는 윤상이 국내 실력자들을 보고 놀랐다고 밝혔다.

9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보컬플레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전경남 담당 PD와 함께 MC 노홍철∙오상진, 프로듀서 윤상, 윤일상, 뮤지, 스윗소로우의 참석했다.

이날 윤상은 “펜타토닉스처럼 한계를 뛰어넘는 팀들을 본다. 녹음 기술이 발전하고, 컴퓨터 편집 어플리케이션들이 발전하면서 아카펠라라는 장르도 달라지고 있다는 걸 느낀다”며 “제작진의 의도를 처음 듣고, 국내에도 그런 인물들이 있을까 조금 걱정했다. 정말 기우였다. 매 녹화때마다 놀라움의 순간이었다”고 했다.

또 “스마트폰만으로도 몇번이든 자기 목소리를 더빙할 수 있다. 그런 녹음 앱들이 개발됐다. 아주 싼 값에 할 수 있다. 유튜브만 봐도 자기 목소리를 저음도 넣고, 고음도 넣으면서 합창처럼 만들어내는 콘텐츠들이 많다”며 “아카펠라가 새로운 기술을 만나면서 가능성이 넓어지고 있지 않은가 한다”고 덧붙였다.

‘보컬플레이’는 악기에 의존하지 않고 사람의 목소리로만 음악을 완성하는 이른바 ‘아카펠라 음악 예능’이다. 프로듀서로 윤상, 윤일상, 스윗소로우, 뮤지가 참여하고 오상진과 노홍철이 MC를 맡는다.

‘보컬플레이’는 오는 10일 오후 10시 20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