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송승헌, 자신을 벗었다…장르물 장인으로 재탄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플레이어’ 송승헌./ 사진제공=OCN

OCN 오리지널 ‘플레이어’의 송승헌이 새로운 인생 캐릭터 강하리를 탄생시키며 머니스틸액션의 시작과 끝을 장식했다. 시청자들로부터 ‘장르물 장인’이란 호칭을 받은 이유였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플레이어’에서 본투비 사기캐 강하리 역을 연기한 송승헌. 부패 권력 집단을 향한 응징 작전을 펼치며 다양한 모습으로 변신한 그는 “역대급 사기꾼 캐릭터의 탄생”이라는 호평을 이끌며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과거 ‘그 사람'(김종태)에 의해 아버지 최현기(허준호)가 억울한 죽음을 당해 180도 변해버린 삶을 사는 하리를 입체적으로 담아냈다.

극 초반 하리는 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서 검사, 경비원, 컴퓨터 수리기사 등 다양한 모습으로 변신했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부패 권력 집단 응징을 향한 강한 집념을 보였다. 송승헌은 다양한 변신을 통해 극에 볼거리를 더했고 특유의 여유와 허세를 오가는 매력적인 연기와 능청스러운 대사를 찰지게 소화해내 이야기에 설득력과 몰입도를 높였다.

무엇보다 “너무 믿지마요. 돈 앞에선 언제든 뒤통수 칠 인간이니까”라는 이야기를 들은 과거부터 팀 플레이어들의 진심을 확인한 후 굳건한 믿음과 의리를 보여주고 있는 현재까지, 변화하는 하리의 심리를 디테일하게 그려내며 수많은 명대사와 명장면을 만들어냈다.

송승헌은 기존의 이미지를 과감히 덜어내고 ‘하리’라는 인물에 녹아들어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또한 기쁨, 여유, 분노, 원망 등 복합적인 감정들을 매회 깊이 있는 연기로 그려내며 머니스틸액션 장르를 완성시켰다. “‘송승헌’이라는 배우가 기존에 갖고 있던 느낌이 아닌 새로운 연기 스타일을 보여줄 것”이라던 자신의 공언을 시청자들에게 충분히 이해시킨 연기 변신이었다.

‘플레이어’는 오는 10일 오후 10시 20분 13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