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 “넷플릭스 촬영장엔 케이터링·꽃, 국내 도입 필요”

[텐아시아 싱가포르=김수경 기자]

배우 류승룡.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류승룡이 “넷플릭스 촬영장에서는 케이터링과 꽃도 있어서 적용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류승룡은 9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에 있는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막한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의 ‘킹덤’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밝혔다. 제작사가 언론매체 기자나 평론가를 초청해 작품을 시사하고 배우와 감독 등을 인터뷰하는 이번 정킷은 넷플릭스가 2016년 아시아에 진출한 이후 아시아·태평양 언론 및 기업 등을 상대로 처음 연 행사다.

류승룡은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킹덤'(극본 김은희, 연출 김성훈)에 출연했다. ‘킹덤’ 시즌1은 6부작으로 제작됐으며, 류승룡은 “힘든 한국 영화 세 편을 정성들여 찍는 것처럼 촬영했다”고 했다.

류승룡은 넷플릭스의 촬영과 한국 촬영이 다른 점에 대해 “한국 촬영장에서는 식판을 받아서 앉아서 음식을 먹고 한다. 그런데 넷플릭스ㅢ 촬영장은 그렇지 않고 규모 자체도 커서 다른 점을 많이 느꼈다”고 밝혔다.

또한 “또 보안이 철저하다. 포스터도 안보여주고 어깨너머 볼 수도 없었다. 티저도 편집본으로 처음 봤다. 포스터 촬영만 일주일 걸렸다”고 덧붙였다.

‘킹덤’은 내년 1월 2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