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 2010년→2015년…서른 살의 한승연∙신현수, 재회할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열두밤’/사진제공=채널A

채널A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헌수)에서 서울을 찾은 한승연과 신현수가 다시 만날 수 있을까?

9일 방송될 ‘열두밤’에서는 2010년 애틋한 이별을 맞이했던 한유경(한승연)과 차현오(신현수)의 5년 후 재회가 펼쳐진다.

극 중 2010년 스물다섯 청춘에 처음 만났을 때 한유경은 사진작가를 꿈꿨고 차현오는 무용수가 되기를 열망했다.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뛰던 심장 박동을 알면서도 이별을 선택했다. 다만 1년 뒤 다시 게스트하우스 해후에서 만나자고 약속했다.

하지만 이들이 만난 것은 5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뒤였다. 오늘(9일) 방송될 5회에서는 두 사람이 전에 보지 못한 새로운 모습으로 서울을 찾는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 서른 살의 한유경은 긴 머리를 잘라버리고 깔끔하게 묶은 헤어스타일과 단정한 오피스룩 차림. 반면 차현오는 부슬부슬한 파마머리와 캐주얼한 복장을 하고 있어 과거보다 한결 자유로워진 기류를 풍기고 있다.

과연 각자의 꿈을 이뤘을지 궁금증을 자극하는데 이어 두 사람이 있는 장소가 과거 함께 추억을 나눴던 성곽길이라는 점에 눈길이 모아진다. 정체불명의 목걸이를 바라보는 유경과 홀린 듯한 표정의 현오. 같은 장소에서 포착된 이들은이 서로를 만나게 될까.

‘열두밤’은 오늘(9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