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시청률 중요하지 않다, 목표는 ‘IPTV의 원채널'”

[텐아시아 싱가포르=김수경 기자]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창업자 겸 CEO가 9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의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정킷 ‘See What’s Next’에서 국내 시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창업자 겸 CEO가 “IPTV에서 ‘원 채널'(하나의 채널)이 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리드 헤이스팅스는 9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에 있는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막한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의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밝혔다. 제작사가 언론매체 기자나 평론가를 초청해 작품을 시사하고 배우와 감독 등을 인터뷰하는 이번 정킷은 넷플릭스가 2016년 아시아에 진출한 이후 아시아·태평양 언론 및 기업 등을 상대로 처음 연 행사다.

넷플릭스는 가입자 수를 공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는 기업이다. 그러나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시장에의 공격적 진출을 알린 상황에서 넷플릭스의 아시아 각국 시청자 수나 가입자 수에 대한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특히 한국에서는 시청률이 아직까지 간과할 수 없는 흥행 지표 중 하나다.

이에 리드 헤이스팅스는 “시청률은 광고가 결부된 콘텐츠의 경우 중요하다. 시청률이 광고주에게 중요한 지표이고, 그것 때문에 광고주에게 휘둘리기도 한다. 그러나 넷플릭스는 광고가 없다”며 “넷플릭스에게는 시청률이 중요하지 않다”고 했다.

이어 “넷플릭스의 목표는 (시청률이나 가입자 수 등이 아니라) IPTV에서 원 채널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에서는 이미 컴캐스트는 물론, 컴캐스트의 경쟁 업체와도 일하고 있다. 영국에서도 다수의 업체가 넷플릭스를 셋업박스를 설치하고 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