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CCO, “전세계가 K드라마 좋아해, 한국 투자는 자연스러운 것”

[텐아시아 싱가포르=김수경 기자]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CCO. 사진제공=넷플릭스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최고 콘텐츠 책임자가 “한국 시장에 투자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밝혔다.

테드 사란도스는 9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에 있는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막한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의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세션에서 이같이 밝혔다. 제작사가 언론매체 기자나 평론가를 초청해 작품을 시사하고 배우와 감독 등을 인터뷰하는 이번 정킷은 넷플릭스가 2016년 아시아에 진출한 이후 아시아·태평양 언론 및 기업 등을 상대로 처음 연 행사다.

테드 사란도스는 봉준호 감독의 ‘옥자’를 통해 인터내셔널 콘텐츠 접근을 시작했으며, 이 작업이 한국 시장에 대한 통찰력을 줬다고 했다.

이어 “한국의 소비자들은 엔터테인먼트를 굉장히 좋아하며, 전 세계도 한국의 영화와 TV 드라마를 좋아한다. 한국은 스토리텔링이강한 나라다. 또 한국은 굉장히 빠른 인터넷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며 “한국에 투자하는 것은 굉장히 자연스러운 일이며 아시아 전략의 중요한 일부”라고 덧붙였다.

또 “넷플릭스의 한국 오피스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많은 경영진이 한국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