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헨리의 특별한 추수감사절…아버지와 ‘어르신 바이브’ 합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웃음과 감동이 다 있는 헨리의 추수감사절이 펼쳐진다.

오늘(9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아버지와 함께 추수감사절을 보내는 헨리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오랜만에 만나는 반가운 지인들과 12년 전 헨리가 가장 무서워했던(?) 인물도 참석하는 등 다이나믹한 에피소드가 펼쳐질 예정.

제작진에 따르면 추수감사절 파티는 어르신 바이브가 느껴지는 아버지의 키보드 연주를 시작했다. 여기에 어딘가 엉성한 헨리와의 합주가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푸짐한 음식과 더불어 흥을 고조시킬 음악, 좋은 사람들과의 버라이어티가 이어졌다.

특히 아들을 사랑하는 헨리 아버지가 ‘헨리의, 헨리에 의한, 헨리를 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까지 준비했다고 한다. 진심이 듬뿍 담긴 부자(父子)의 훈훈한 순간이 공개된다.

또 헨리는 친구와 합주를 앞두고 절대음감 소유자의 예리한 고막을 만족시키기 위한 폭풍 조율 난관에 부딪힌다고. 그 어느 때 보다 긴장한 그가 섬세하게 음을 찾아 나서는 도중 바이올린 현 하나가 끊어지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다고.

헨리의 특별한 하루는 오늘(9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