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한국 신작①] ‘범바너2’, 우리 멤버들이 진화했어요

[텐아시아 싱가포르=김수경 기자]

배우 박민영.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한국 예능 ‘범인은 바로 너(Busted! I Know Who You Are, 이하 ’범바너‘)’가 진화한 멤버들과 함께 시즌2로 돌아온다.

‘범인은 바로 너’를 연출한 장혁재 PD와 배우 박민영이 8일 오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막한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 패널 세션에 참여해 ‘진화’를 ‘범바너2’의 키워드로 꼽았다.

‘범바너’는 ‘스타킹’ ‘일요일이 좋다-패밀리가 떴다’ ‘런닝맨’ 등을 연출한 제작진과 유재석, 안재욱, 김종민, 이광수, 박민영, 그룹 엑소의 세훈, 구구단의 세정이 참여한 추리 예능이다.

장 PD는 “시즌2의 촬영을 해본 결과 연기자들이 진화했다는 것을 느꼈다. 추리의 수준이 높아졌고 캐릭터들 간의 케미도 더 좋아졌다”고 밝혔다. 박민영은 “멤버들이 시즌1을 보면서 각자 느낀 점이 많았는지 공부를 해왔다. 김종민 오빠는 스도쿠도 준비해왔는데 큰 도움은 되지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범바너’가 첫 고정 예능인 박민영도 스스로 발전했다고 한다. 특히 박민영은 시즌1에서 맨 손으로 뱀을 때려잡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긴 적이 있다. 그는 “빨리 문제를 해결해야겠다는 생각 뿐이었다”며 “‘범바너’를 통해 저도 몰랐던 제 모습들을 발견하고, 승부욕이 발동한다”고 털어놓았다.

박민영은 “멤버들이 차로 이동하면서 ‘우리 진짜 많이 늘지 않았나’라고 자화자찬을 한다. 시즌2로 넘어오면서 팀워크가 더 단단해지고, 동시에 라이벌 의식도 서로 느끼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시즌2에서 달라진 또 다른 점은 이승기의 합류다. 장 PD는 “이승기는 특유의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며 “멤버들의 주변 인물들도 출연시켜 가상 현실이 더 현실적으로 느껴질 수 있도록 이야기의 연결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러닝타임을 짧게 설정해 속도감과 박진감 문제도 해결할 전망이다.

진화로 기대를 모으는 ‘범바너2’는 2019년 넷플릭스에서 10부작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