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황소’ 송지효 “한번쯤 보호 받는 역할 해보고 싶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송지효가 8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성난황소’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송지효가 마동석 때문에 이번 영화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성난황소’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민호 감독과 배우 마동석, 송지효, 김성오, 김민재, 박지환이 참석했다.

송지효는 남편(마동석)을 사랑하는 천사같은 아내 지수를 연기했다. 그는 “제게 좋은 기억을 주셨던 마동석 선배가 출연한다는 게 컸다”고 이 영화를 선택한 이유를 말했다. 이어 “저도 한번쯤 보호 받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면서 웃었다.

또한 “마동석 선배와 부부로 호흡을 맞췄는데 함께 촬영하는 횟수가 적었다”며 “주말부부 같았다. 끝날 때쯤 다시 촬영장에서 선배님을 만나니 눈물이 날 정도로 반가웠다”고 말했다.

영화에서는 거의 유일한 여자 캐릭터로, 인신매매 조직에 납치된다. 이에 대해 송지효는 “갇혀서 아무 것도 안 하는 게 미안했다. 함께 액션을 하고 싶은 마음은 컸지만 그러지 못했다”고 말했다.

‘성난황소’는 한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마동석)이 납치된 아내 지수(송지효)를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통쾌한 액션 영화. 오는 2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