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한국 신작②]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넷플릭스 표 현실 로맨스

[텐아시아 싱가포르=김수경 기자]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디렉터(왼쪽부터), 배우 진영, 정채연, 지수가 8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막한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에서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가 사용자들의 취향을 기반으로 분석한 데이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 ‘넷플릭스 표 현실 로맨스’로 국내는 물론 전세계 시청자들을 공략한다.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첫사랑은 처음이라서(My First First Love)’를 통해서다.

8일 오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막한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 패널 세션에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에 출연하는 배우 지수, 정채연, 진영이 참석했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연애 감정을 전혀 가지고 있지 않은 대학생 남자 사람 친구와 여자 사람 친구, 그 사이에 남자의 친구가 놓이게 되며 펼쳐지는 첫사랑 이야기다.

진영은 남들보다 일찍 철들고 꿈을 가지게 된 도영 역을 맡았다. 진영은 ‘첫사랑은 처음이라서’가 자아내는 현실적인 공감대를 매력으로 꼽았다. 그는 “사랑을 하고 있는 가운데서도 금전적인 문제가 튀어나온다. 시청자의 입장에서 현실에 없을 법한 이야기를 꾸며서 하면 와 닿지 않았을 테지만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정말 주변에 있을 법한 로맨스가 등장한다”고 소개했다.

정채연은 의젓하고 털털한 송이 역을 맡았다. 정채연은 열심히 살아가는 송이의 모습에서 자신을 많이 발견했다고 했다. 그는 “송이는 서툴지만 열심히 도전하고 산다. 나랑 좀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 분위기가 굉장히 밝은데 작품에서도 시청자들이 에너지를 얻어갔으면 한다”고 했다.

그간 느와르 장르나 거친 역할을 주로 했던 지수는 따뜻하고 자유분방한 청년 태오를 맡아 색다른 모습으로 다가올 예정이다. 지수는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모든 연령층이 공감할 수 있는 따뜻한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진영은 “예전에 있었던 첫사랑을 다시 한 번 기억하게 해주는 작품”이라고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마이 블랙 미니드레스’를 집필한 김민석 작가가 참여하고 드라마 ‘용팔이’의 오진석 감독이 연출하는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내년에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