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 지수, “‘나르코스’ 굿즈도 구매…넷플릭스 출연 자랑스럽다”

[텐아시아 싱가포르=김수경 기자]

배우 지수./ 사진제공=텐아시아DB

배우 지수가 “넷플릭스 ‘나르코스’를 너무 좋아해서 티셔츠도 샀다. 즐겨보던 넷플릭스의 작품에 출연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지수는 8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에 있는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막한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의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세션에서 이같이 밝혔다. 제작사가 언론매체 기자나 평론가를 초청해 작품을 시사하고 배우와 감독 등을 인터뷰하는 이번 정킷은 넷플릭스가 2016년 아시아에 진출한 이후 아시아·태평양 언론 및 기업 등을 상대로 처음 연 행사다.

지수는 진영, 정채연 등과 함꼐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에 출연한다.

지수는 이 작품에 대해 “20대들의 풋풋하고 서툰 청춘 멜로를 담았다. 20대들의 이야기지만 모든 연령층이 공감할 수 있는 따뜻한 이야기로, 저는 자유분방한 열혈 청춘 윤태오 역을 맡았다”고 설명했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은 현재 촬영 중이며 내년에 넷플릭스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