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이광수 하차한 ‘범인은 바로 너2’ 합류…촬영 완료

[텐아시아 싱가포르=김수경 기자]

배우 이승기. 사진제공=텐아시아 DB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이하 ‘범바너’)를 연출한 장혁재 PD가 이광수가 가고 배우 이승기가 합류했다고 밝혔다.

장 PD는 8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에 있는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막한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 세션에서 이같이 밝혔다. 제작사가 언론매체 기자나 평론가를 초청해 작품을 시사하고 배우와 감독 등을 인터뷰하는 이번 정킷은 넷플릭스가 2016년 아시아에 진출한 이후 아시아·태평양 언론 및 기업 등을 상대로 처음 연 행사다. 이 세션에는 ‘범바너’ 시즌1에 이어 2에도 함께 하는 배우 박민영도 자리했다.

박민영은 “이광수 오빠가 촬영하다가 나갔기 때문에 누군가는 들어오겠다고 생각했으나 몇 번 헛물을 켰다. 포기하고 있을 무렵에 딱 이승기가 새 멤버로 들어와서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 회 촬영했는데 이승기는 원래 저희 멤버처럼 임했다. 같은 과라고 하죠. 비슷한 과”라며 웃었다. 또 “저희와 비슷한 허당끼도 있고 젊은 피가 한 명더 수혈됐다는 점에서 좋았다. 저는 제 또래가 프로그램에서 비었는데 좋은 친구가 하나 생겼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