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와 나의 유효기간’ 신현수X이다인X민진웅 #20살 #꿈 #첫사랑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신현수(왼쪽부터), 이다인, 민진웅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별관에서 열린 ‘KBS 드라마 스페셜 2018’ 아홉 번째 작품 ‘너와 나의 유효기간’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KBS

배우 신현수와 이다인이 10년 만에 다시 만난 첫사랑의 설렘과 애틋함을 전한다. ‘KBS 드라마 스페셜 2018’ 아홉 번째 작품 ‘너와 나의 유효기간’을 통해서다.

‘너와 나의 유효기간’의 기자간담회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별관 대본 연습실에서 열렸다. 배우 신현수, 이다인, 민진웅과 김민태 PD가 참석했다.

‘너와 나의 유효기간’은 2008년 처음 만난 두 남녀의 10년 후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예전의 기억이 현재의 삶에 어떤 영향을 줄 수 있는지 물음을 던진다.

김민태 PD는 “‘너와 나의 유효기간’이라는 작품은 청춘의 기억, 꿈과 첫사랑에 대한 이야기다. 누구나에게 반짝이던 시절이 있고 그 시절을 떠올리면 생각나는 사람이 있다. 그때 느꼈던 감정들은 보편적이라 생각한다. 시청자들이 드라마를 보면서 훈훈하고 기분 좋은 감정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신현수는 뭐든 적당히 하며 살다 첫사랑을 만난 후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어 노력하는 이현수를 연기한다. 싱그러운 눈웃음에 선천적 명랑함과 털털함을 가진 이현수의 첫사랑 유승연은 이다인이 맡았다. 민진웅은 눈치 없이 활발해 보이지만 가장 따뜻하고 순진한 마음을 가진 복학생 장형준을 연기한다.

연출과 함께 대본에도 참여한 김 PD는 “신현수는 눈여겨봤던 배우다. ‘너와 나의 유효기간’ 시놉시스는 입사 전부터 가지고 있었는데 신현수를 반은 염두에 두고 썼다”고 말했다. 그는 ” 얄밉지 않은 첫사랑의 이미지가 필요했다. 이다인의 웃는 얼굴과 목소리를 생각하고 캐스팅했다. 예쁘게 웃는 모습이 많이 나온다”고 강조했다. 또 “민진웅은 가장 먼저 캐스팅한 배우다. 이 역은 민진웅 아니면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배우 신현수(왼쪽)와 이다인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별관에서 열린 ‘KBS 드라마 스페셜 2018’ 아홉 번째 작품 ‘너와 나의 유효기간’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KBS

신현수와 이다인은 지난 3월 종영한 KBS2 ‘황금빛 내 인생’ 이후 8개월 만에 재회했다.

이에 대해 신현수는 “이다인과 ‘황금빛 내 인생’을 하면서 큰 포부를 가졌다. 종방연 때 온전히 우리 둘 만의 로맨스를 해보자는 굳은 다짐을 하면서 헤어졌는데 빨리 다시 만나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호흡이 잘 맞았다. 이다인의 생각에 빠르게 다가갈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다인도 “(신)현수 오빠가 남자 배역을 맡았다고 했을 때 걱정이 없었다. 호흡이 긴 주말극을 하면서 케미도 잘 맞았고 즐겁게 찍었던 기억이 있기 때문에 흔쾌히 출연을 수락했다”고 이야기했다.

특히 신현수는 이현수 캐릭터가 곧 자신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극 중 이현수는 나와 같은 나이고 08학번이다. 이현수의 2008년에  나 자체를 투영했다. 이현수의 20살과 나의 과거가 비슷한 게 많다. 대학 생활이나 사랑을 했던 부분도 닮은 게 많아서 자연스럽게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배우 신현수(왼쪽부터), 김민태PD ,이다인, 민진웅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별관에서 열린 ‘KBS 드라마 스페셜 2018’ 아홉 번째 작품 ‘너와 나의 유효기간’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KBS

‘너와 나의 유효기간’이 사랑이 아니라 기억에 대한 유효기간이라고 말한 김 PD는 “굉장히 예쁘고 훈훈하고 재밌는 작품”이라며 자신했다. 민진웅도 “말 그대로 살면서 잊고 있었던 사랑했던 기억, 좋은 계절, 잊혀진 계절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거들었다.

이다인과 신현수는 “깊게 공감하면서 볼 수 있는 드라마”라면서 “지치고 바쁜 현대에서 잠시나마 행복했던 과거를 떠올리셨으면 한다. 10년 전도 좋고 20살이었던 시절도 좋다. 행복하고 따뜻한 기억을 떠올리면서 마음 편하게 보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