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12月 단독 콘서트 연다…’공연형 걸그룹’ 귀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마마무. / 제공=RBW

그룹 마마무가 네 번째 단독 콘서트를 연다. 오는 12월 15일과 16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콘서트 ‘2018 포시즌 에프/더블유(2018 ‘4Season F/W)’를 펼친다.

마마무의 이번 콘서트는 지난 8월에 열린 ‘2018 <4Season S/S>’ 이후 4개월 만이다.

‘4season F/W’는 화려하고 뜨거웠던 마마무의 봄과 여름을 비롯해 짙은 감성의 가을과 겨울의 매력까지 알차게 담아낸 공연이다. 소속사 RBW 관계자는 “마마무의 화려한 안무와 뛰어난 가창력, 창의적인 기획력까지 더해 마마무의 사계절을 보여줄 것”이라고 귀띔했다.

올 초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가동한 마마무는 봄에는 ‘옐로우 플라워(YELLOW FLOWER)’, 여름에는 ‘레드 문(Red Moon)’을 발표했고, 8월에는 봄과 여름을 총망라한 단독 콘서트 ‘4Season S/S’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오는 29일 새 음반 발매를 시작으로 12월 단독 콘서트 소식까지 전하며 2018 하반기도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이번 공연의 티켓 예매는 오는 16일 오후 8시 멜론티켓에서 팬클럽 선예매, 19일 오후 8시 일반 예매를 시작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