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뒤테’ 특급 공조 시작…소지섭, 철벽 집사 전수경에 ‘미남계’ 활약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내 뒤에 테리우스’/사진제공=MBC

 MBC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에서 소지섭과 정인선이 환상의 첩보 협업을 시작한다.

8일 방송되는 ‘내 뒤에 테리우스’ 27, 28회에서는 고애린(정인선)이 본격적으로 첩보 미션을 수행한다.

지난 7일 방송에서 고애린은 윤춘상(김병옥)의 자택에 가사 도우미로 위장 취업을 했다. 숨 막히는 면접을 재치 있게 통과하고, 수석집사 안다정(전수경)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킹스백 작전의 명예요원으로 남다른 활약을 보여주며 기대를 모았다.

이번 방송에서는 김본(소지섭)과 고애린의  특급 협업이 펼쳐진다. 뜻밖의 난관에 봉착한 애린을 위해 김본이 직접 투입된 것. 가사 도우미로 접근한 애린에 이어 김본은 통신사 A/S 기사로 위장해 또한 번 ‘변신 장인’으로 활약한다.

특히 윤춘상 자택을 장악하고 있는 인간 철벽 안다정을 어떻게 통과할 수 있을지가 관건인 상황. 이에 김본은 테리우스가 한 번도 꺼내지 않았던 강력한 카드인 ‘미남계’를 이용해 안다정을 순식간에 매료 시킨다고 한다.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진은 “고애린이 뜻밖의 위기 속에 기지를 발휘해 킹스백 작전에 중대한 정보를 획득한다. 김본과 함께 미남계 작전을 이끌며 환상의 호흡을 펼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