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예진, 사람엔터와 전속계약…이제훈∙한예리와 한솥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조슬기

박예진/사진=텐아시아 DB

배우 박예진이 사람엔터테인먼트(이하 사람엔터) 소속이 됐다.

사람엔터는 8일 “박예진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영화와 드라마뿐 아니라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활약해온 배우인 만큼 여러 무대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많은 배우들의 등용문이라 불렸던 1999년 영화 ‘여고괴담2’로 스크린에 데뷔한 박예진은 제35회 백상예술대상 신인상을 거머쥐며 연기력을 입증했다. 이후 드라마 ‘장희빈’ ‘발리에서 생긴 일’ ‘작은 아씨들’ ‘대조영’ ‘ 선덕여왕’ ‘라스트’와 영화 ’그녀는 예뻤다’ ‘청담보살’ ‘헤드’ 등에 출연했다.

이밖에도 예능 프로그램 ‘패밀리가 떴다’를 통해 대중과 만났다. 2016년부터 ‘함께 사는 세상 희망 프로젝트 – 나누면 행복’의 MC를 맡아 매끄러운 진행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박예진이 새롭게 둥지를 튼 사람엔터에는 고성희, 권율, 변요한, 윤계상, 이가섭, 이운산, 이제훈, 이하나, 이하늬, 조진웅, 지우, 최원영, 한예리, 홍기준 등의 배우들이 소속돼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