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성훈, 철인 3종 대회 앞둔 떨림…바나나로 극복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황지영)에서 대망의 철인 3종 대회를 앞둔 성훈의 긴장감 넘치는 하루가 공개된다.

오는 9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철인 3종 대회 전날 장비 등록부터 코스 점검까지 만반의 준비에 나선 성훈의 진지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대회장을 향하는 성훈은 떨리는 마음을 달래기 위한 아이템으로 바나나를 선택했다. 노래 한 곡이 끝나기도 전에 많은 양의 바나나를 해치워 안방 극장의 폭소를 자아낼 예정.

특히 처음 도전한 철인 새내기인 만큼 모르는 것이 많은 그의 앞에 남다른 수호천사(?)도 등장한다고. 대회 준비 기간부터 함께한 수호천사는 마지막까지 성훈의 몸 상태를 꼼꼼히 체크하고 자신의 지갑까지 열었다고 한다. 그의 정체는 무엇일까.

이어 한강에서 수영연습에 나선 성훈은 뿌연 시야와 거친 파도로 난관에 부딪혀 동공 지진을 일으킨다. 믿고 있던 수영마저 마음대로 되지 않은 그의 어두운 표정이 철인 3종 대회 결과를 궁금하게 만든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는 9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