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채수빈, 김하늘 ‘커피차 응원’ 받고 ‘활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여우각시별’ 채수빈./ 사진제공=3HW COM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의 여주인공 채수빈이 선배 배우 김하늘의 ‘커피차 지원 사격’에 무한 기쁨을 드러냈다.

채수빈은 김하늘의 통 큰 지원을 받고 함박웃음을 지었다. 지난 7일 오후 김하늘이 일산 탄현 세트장 ‘여우각시별’ 촬영 현장에 커피차를 선물하며 응원을 전한 것.

채수빈과 김하늘은 돈독한 친분을 쌓아온 선후배 사이로 알려져 있다. 또한 김하늘은 ‘여우각시별’ 연출자인 신우철 감독의 전작 ‘온에어'(2008)와 ‘신사의 품격'(2012)에 출연한 ‘원조 뮤즈’이기도 하다. 이번 ‘커피차 지원 사격’은 김하늘이 후배 채수빈을 아끼는 마음과 함께 10년 동안 특별한 인연을 쌓아온 신우철 감독을 전폭적으로 응원하고자 성사됐다.

김하늘은 ‘여우각시별’ 전 스태프에게 돌리는 커피차에 “온에어 중인 품격 있는 드라마 ‘여우각시별’ 파이팅!”이라는 문구와 “”공항 가는 길’ 잘 아는 김스카이”라는 센스 만점의 자기소개를 넣어 채수빈의 기를 살렸다.

선배의 통 큰 선물을 받은 채수빈은 시종 미소를 지으며 인증샷 촬영으로 기분을 표현했다. 더욱이 평소 ‘여우각시별’을 열심히 모니터한다는 김하늘은 추후 직접 방문해 응원하겠다고 약속해, 현장을 더욱 뜨겁게 달궜다.

채수빈은 “생각지도 못했던 깜짝 선물과 넘치는 응원을 받게 돼 진심으로 행복하고 감사할 따름”이라며 “김하늘 선배가 고심했을 문구를 보자마자 절로 에너지가 솟았다”고 기뻐했다. 또한 “날로 뜨거워지는 시청자들의 사랑과 함께, 선배가 보내준 좋은 기운을 받아 후반부 촬영에도 지치지 않는 열정을 쏟아내며 촬영을 완벽하게 마무리 하겠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김하늘의 멋진 마음 씀씀이 덕분에 채수빈, 신우철 감독을 비롯한 스태프 모두가 추운 날씨에 따뜻한 커피 한 잔으로 더욱 힘을 낼 수 있었다”며 “다시 한 번 감사를 전하며, 후반부를 향해 치닫는 전개에서 더욱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우각시별’ 23, 24회는 오는 1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