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락’ 공효진·김예원·김성오, 영하 20도 강추위 녹인 ‘찰떡 팀워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도어락’ 비하인드 스틸컷./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지난 겨울 강추위 속에서도 화기애애했던 영화 ‘도어락’ 촬영 현장의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도어락’ 제작진은 8일 공효진, 김예원, 김성오의 모습이 담긴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미친 열연을 선보인 공효진부터 충무로 대표 신스틸러 김예원과 김성오까지 열정 3인방의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담아내 눈길을 끈다. 지난 6일 개최된 제작보고회에서 이권 감독과 배우들이 입을 모아 “대화와 웃음이 끊이지 않았던 따뜻한 현장이었다”고 말한 바 있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극 중 실제 친구 같은 리얼 케미를 선보인 ‘경민’ 역의 공효진과 ‘효주’ 역의 김예원은 촬영 쉬는 시간에도 끊임없이 대화를 나누고, 서로에게 스스럼없는 장난을 치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한다. 또한 촬영 장면을 모니터링하며 환하게 웃는 공효진과 촬영 도중 카메라를 향해 브이 포즈를 취하는 장난스러운 김예원의 모습은 배우들뿐만 아니라 제작진 모두가 함께 최고의 호흡을 선보였음을 짐작케 한다.

강추위 속 야외세트에서 진행된 액션 장면 촬영에도 웃음을 잃지 않는 김성오의 모습은 극중 날카로운 촉으로 ‘경민’의 사건을 추적하는 ‘이형사’ 역과는 상반되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체감 온도 영하 20도의 촬영 현장 속에서도 탄탄한 팀워크로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주도한 공효진, 김예원, 김성오, 열정 3인방 배우들의 찰떡 호흡으로 기대를 모으는 현실 공포 스릴러 ‘도어락’은 오는 12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