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킹덤’ 등 亞 최고의 이야기들, 장벽 넘어 전 세계로”(종합)

[텐아시아 싱가포르=김수경 기자]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창업자 겸 CEO가 8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의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정킷 ‘See What’s Next’에서 향후 아시아 지역에서의 활동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킹덤’의 김은희 작가, 김성훈 감독과 같은 아시아 최고의 스토리텔러들이 넷플릭스와 만났습니다. 이제 시간과 언어의 장벽을 뛰어넘어 전 세계의 팬들을 끌어 모을 것입니다.” 

테드 사란도스(Ted Sarandos) 넷플릭스 최고 콘텐츠 책임자가 8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에 있는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개막한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밝혔다. 제작사가 언론매체 기자나 평론가를 초청해 작품을 시사하고 배우와 감독 등을 인터뷰하는 이번 정킷은 넷플릭스가 2016년 아시아에 진출한 이후 아시아·태평양 언론 및 기업 등을 상대로 처음으로 연 행사다.

넷플릭스는 미국에서 비디오 및 DVD 대여 사업으로 시작해 글로벌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으로 성장한 기업이다. 현재 190여 개국에서 약 1억3700만명의 시청자들에게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테드 사란도스와 프레스 컨퍼런스의 개막 인사를 맡은 리드 헤이스팅스(Reed Hastings) 넷플릭스 공동 창립자 겸 CEO는 이날 아시아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킹덤”범바너’ 등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의 독창성에 감탄과 찬사를 보낸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창업자 겸 CEO. 사진제공=넷플릭스

리드 헤이스팅스는 “우리는 전세계에 걸쳐 가장 뛰어난 이야기에 투자한다”며 “특히 아시아의 뛰어난 영화 제작자와 이야기꾼들을 한데 모아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야기를 모을 때 ‘연결’이 일어난다고 했다. 그는 “엔터테인먼트는 오늘날 다양한 문화들을 잇는 몇 안 되는 연결고리이자 중요한 매개체”라며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전 세계의 사람들이 ‘우리가 사실은 비슷한 희망, 꿈, 생각을 갖고 있구나’라고 깨닫는다”라고 설명했다. 또 “넷플릭스는 이처럼 다양한 문화를 뛰어넘는 이야기들을 온디맨드(바로 볼 수 있는 스트리밍 서비스)로 개인화해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테드 사란도스가 아시아 스토리텔러들의 우수성을 설명했다. 그는 특히 ‘킹덤’에 대해 “‘킹덤’의 김은희 작가와 김성훈 감독이 만드는 역사극 비주얼의 향연과 초자연적인 판타지에 놀랐다”며 “영화같은 규모로 6부작이 만들어졌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테드 사란도스는 ‘범인은 바로 너'(이하 ‘범바너’)의 독창성에도 찬사를 보냈다. 그는 “‘범바너’는 실험이란 형식을 빌려 살인을 풀어가는 프로그램이다. 아시아에서 처음 발굴한 이야기이며, 전세계에 통용될 수 있는 이러한 이야기들이 시대의 흐름을 타고 넷플릭스를 통해 발전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넷플릭스는 미국의 로빈 화이트, 한국의 배두나처럼 각국의 쟁쟁한 배우들과 장편물로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시리즈들은 전세계에서 팬들을 사로잡고 있으며, 넷플릭스는 방송 편성 시간과 언어의 장벽을 허물고 엔터테인먼트를 해방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범바너’와 ‘킹덤’ 외에도 넷플릭스는 싱가포르의 ‘Shirkers’, 인도의 ‘Little Things’, 인도네시아의 ‘The Nignt Comes For Us’ 등 아시아 각국의 매력을 품은 오리지널 시리즈들을 선보인다. 테드 사란도스는 “아시아는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지역이다. 앞으로 아시아 전역에서 100개 이상의 프로젝트를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2002년 상장해 글로벌 시청자수 1억 명을 돌파했다. 리드 헤이스팅스는 “유튜브의 시청자 수는 넷플릭스의 일곱 배다. 인터넷으로 영상을 보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 지를 나타낸다”며 꾸준히 시청자 수를 늘려갈 것임을 시사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