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韓 콘텐츠 책임자, “‘킹덤’, 평범한 K드라마가 아니다”

[텐아시아 싱가포르=김수경 기자]

글로벌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기업 넷플릭스가 8일부터 싱가포르 마리나 샌즈 베이에서 아시아태평양 언론을 상대로 연 정킷에서 마련한 ‘킹덤’ 포토존.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책임자가 넷플릭스 신작 ‘킹덤’에 대해 “평범한 한국 드라마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8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에 위치한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글로벌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기업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에서 였다. 이 정킷(제작사가 매체 기자나 평론가를 초청해 작품을 시사하고 배우 및 감독을 인터뷰하는 행사)는 넷플릭스가 아시아태평양 언론을 상대대로 처음으로 연 신작 소개 행사다.

‘킹덤’은 영화 ‘터널’의 김성훈 감독과 드라마 ‘시그널’의 김은희 작가의 조합으로 화제를 모은 미스터리 스릴러로, 주지훈·류승룡·배두나 등이 출연한다.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김 책임자는 “원래 넷플릭스는 제작자들의 피칭(Pitching, 작가들이 편성, 투자 유치, 공동 제작, 선판매 등을 목적으로 제작사, 투자사, 바이어 앞에서 기획 개발 단계의 프로젝트를 공개하고 설명하는 것)을 굉장히 많이 받는다. 그러나 ‘킹덤’은 넷플릭스가 김은희 작가에게 먼저 제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작가에게 넷플릭스가 가장 좋아하는 질문을 던졌다.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냐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책임자에 따르면 넷플릭스의 이러한 질문 이후 김 작가가 가져온 시나리오가 ‘킹덤’이었다고 한다. 김 책임자는 “‘킹덤’은 전통적인 세트에서는 만들 수 없는 콘텐츠이며 장르도 색다르다. 그래서 넷플릭스가 최상의 플랫폼으로서 ‘킹덤’이 품은 여러 장르를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킹덤’은 콘텐츠 자체가 훌륭하며, 한국 드라마를 안 본 시청자들도 즐길 수 있다”고 자신했다.

‘킹덤’은 넷플릭스에서 오는 12월부터 방영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