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韓 콘텐츠 책임자, “‘좋아하면 울리는’, 최적의 감독 찾았다”

[텐아시아 싱가포르=김수경 기자]
이나정PD,쌈마이웨이,제작발표회

이나정 PD. 사진제공=텐아시아DB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책임자가 넷플릭스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의 연출을 맡은 이나정 감독에 대해 “이 감독만이 이 이야기를 잘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신뢰를 드러냈다.

8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에 위치한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글로벌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기업 넷플릭스의 정킷 ‘See What’s Next’에서였다. 이 정킷(제작사가 매체 기자나 평론가를 초청해 작품을 시사하고 배우 및 감독을 인터뷰하는 행사)은 넷플릭스가 아시아태평양 언론을 상대로 처음으로 연 신작 소개 행사다.

‘좋아하면 울리는'(Love Alarm)은 천계영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만드는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컨텐츠다. 배우 김소현이 출연을 확정했다.

김 제작자는 “‘좋아하면 울리는’은 한국을 넘어 아시아에서도 사랑 받는 인기 웹툰 중 하나다. 때문에 넷플릭스가 이 콘텐츠를 찾았을 때 넷플릭스의 시리즈로 만들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중에서도 기대가 됐던 것은 이나정 감독과의 협업이다”라며 “넷플릭스는 기존 플랫폼에서 제작자들이 할 수 없었던 것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내년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