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영화 최초 IMF 소재로 한 ‘국가부도의 날’ 제작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국가부도의 날’ 제작기 영상 캡처/사진제공=영화사 집, CJ엔터테인먼트

영화 ‘국가부도의 날’의 치열한 노력의 과정을 엿볼 수 있는 ‘국가부도의 날, 그날의 기록’ 제작기 영상이 공개됐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독보적 존재감의 배우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의 조합은 물론 세계적인 배우 뱅상 카셀의 첫 한국영화 출연으로 기대를 모은다.

공개된 제작기 영상에는 국가부도를 일주일 앞두고 펼쳐지는 흡입력 있는 스토리, 이름만으로 신뢰를 주는 배우들의 치열한 연기, 그리고 1997년의 생생한 볼거리를 완성하기 위한 제작진의 노력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각본을 맡은 엄성민 작가는 “IMF 협상 당시 비공개로 운영됐던 대책팀이 있었다는 기사를 보고 준비하게 됐다”고 소개했다. 최국희 감독은 “당시의 어려운 시기를 산 여러 인물들을 통해 잊혀져 가고 있는 1997년을 되뇌어 볼 수 있는 영화가 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드러내며 스크린으로 재탄생된 한국영화 최초로 IMF를 소재로 한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 그리고 뱅상 카셀까지 탄탄한 연기력과 매력을 겸비한 배우들이 출연한다. 1997년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인물들로 분한 배우들의 캐스팅에 대해 제작사 영화사 집 이유진 대표는 “1997년 당시의 이야기를 연기 잘하는 배우들과 진정성 있게 전달하는 것이 가장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함께 호흡을 맞춘 뱅상 카셀은 “카메라 앞에서 김혜수 씨가 연기하는 모습은 언제나 놀라웠고 함께 작업하게 돼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경제 전문가가 되기 위한 치열한 노력과 집중력으로 캐릭터를 완성한 김혜수, 전형성을 벗어난 표현 방식을 통해 입체적인 연기를 선보이는 유아인의 모습도 기대된다. 여기에 소시민을 대표하는 인물을 연기하는 데 깊이 고민한 허준호, 강한 에너지로 극에 긴장을 더하는 조우진,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뱅상 카셀이 보인 작품에 대한 애정과 서로에 대한 신뢰도 완성도를 높이는 데 한몫했다.

1997년의 시대상과 정서의 리얼리티를 생생하게 구현하기 위한 제작진의 노력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각 인물이 처한 상황과 감정을 효과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촬영 방식부터 톤을 다르게 했다. 한국은행 외부를 재현하기 위해 어렵게 섭외한 한국은행 화폐박물관, 대책팀 사무실과 종금사 등을 구현한 오픈 세트, 그리고 1997년에 대한 현실성을 높이기 위해 수작업을 거쳐 완성된 디테일한 소품은 생동감 넘치는 볼거리를 기대케 한다.

‘국가부도의 날’은 오는 28일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