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다일, ‘내 뒤에 테리우스’ OST 참여…’언제쯤 보일까’ 오늘(8일)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내 뒤에 테리우스’ OST ‘언제쯤 보일까’ 커버/사진제공=MBC

싱어송라이터 양다일이 MBC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OST의 다섯 번째 가창자로 참여했다.

양다일이 참여한 내 뒤에 테리우스 OST Part 5 ‘언제쯤 보일까’는 방송 초반부터 김본(소지섭)과 고애린(정인선)의 감정 신에 삽입됐다. ‘양다일’의 감성적인 목소리와 반복되는 피아노의 선율로 쓸쓸한 정서를 이끌어간다. 공기감 가득한 코러스와 기타 사운드가 인상적인 곡으로, 고백하지 못하는 사랑의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이번 곡에는 ‘나의 아저씨’ OST ‘어른’의 서동성, 박성일이 작사와 작곡으로 참여했다. ‘나의 아저씨’ ‘미생’ ‘시그널’ 등의 OST를 작업했던 무비클로저와 호기심스튜디오도 공동으로 참여해 완성도를더했다.

‘내 뒤에 테리우스’의 다섯 번째 OST ‘언제쯤 보일까’는 8일 오후 6시 국내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