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헨리, 토론토 스윗홈 공개…음악천재의 과거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의 어린 시절 추억이 묻어있는 토론토 스윗홈이 공개된다.

오는 9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캐나다 토론토 본가에서 아버지와 오붓한 추수감사절을 보내는 헨리의 따뜻한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지난 방송 헨리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홀로 지내는 아버지를 찾아가 하루를 함께했다. 둘 만의 시간이 처음인 부자(父子)는 어색한 분위기를 풍기면서도 훈훈한 케미를 뽐냈다. 아들 바보 아버지는 만나는 사람마다 사진 촬영을 유도하며 끝없는 포토타임으로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무뚝뚝하지만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추수감사절을 맞이해 손님들을 초대한 헨리와 아버지가 함께 요리하며 색다른 매력을 보인다. 특히 의욕갑(甲) 헨리와 수년간 내공을 다져온 요리장인 아버지의 글로벌한 손맛이 펼쳐진다.

범상치 않은 손길로 탄생하는 다양한 음식 퍼레이드 등 두 사람이 야심차게 준비한 메뉴들은 손님들의 취향을 저격할 수 있을까. 또한 음악 천재 헨리의 집답게 곳곳에 자리하고 있는 악기들이 시선을 끌며 꼬마 헨리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을 예정이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는 9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