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은X임윤호, SBS 새 아침드라마 ‘강남 스캔들’ 주연 발탁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신고은(왼쪽), 임윤호/사진제공=각 소속사

 SBS 새 아침드라마 ‘강남 스캔들’(극본 박혜련, 연출 윤류해)에 신고은과 임윤호가 주연으로 발탁됐다.

오는 26일 처음 방송되는 ‘강남 스캔들’은 엄마의 수술비를 벌기 위해 철부지 재벌 상속남을 사랑하는 척했던 여자가 그 남자를 진짜로 사랑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재벌의 민낯과 그들의 변화를 통해 사랑의 소중함을 알리겠다는 설명.

신고은과 임윤호가 남녀주인공을 맡는다. 신고은은 돈이 되는 일이면 뭐든지 하는 악바리 스타일리스트 ‘은소유’ 역을 맡았다. 은소유는 우연한 사건으로 최서준(임윤호)을 사랑하는 척하며 재벌들의 권력싸움에 휘말리는 인물이다. 신고은은 출중한 노래 실력과 연기력으로 뮤지컬계 ‘디바’로 불리고 있는 배우. 다수의 공연 무대에서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첫 진출한 안방극장에서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임윤호는 희귀성 불치병에 걸린 철부지 후계자 ‘최서준’을 연기한다. 최서준은 일보다 노는 것에 더 관심이 많고, 진실한 사랑은 없다고 살아가는 인물이다. 임윤호는 ‘프린스의 왕자’ ‘불굴의 차여사’ 등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강남 스캔들’을 통해 첫 주연에 도전한다.

‘강남스캔들’ 제작진은 “신고은과 임윤호가 엔터∙패션업계에서 벌어지는 권력 다툼, 그리고 그 속에서 피어나는 사랑을 강렬하게 그려낼 예정”이라며 “두 배우가 펼쳐낼 ‘강남 스캔들’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해달라”고 했다.

‘강남 스캔들’은 ‘나도 엄마야’ 후속으로 오는 26일을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평일 오전 8시 4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