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엑소 백현, 세훈의 에피소드 조작에 “예능 욕심이 점점 늘어나”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엑소 세훈, 백현, 유재석 / 사진제공=KBS

그룹 엑소 세훈이 ‘미담 제조기’ 유재석의 뒷모습을 폭로한다. 8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다.

청담에 위치한 SM 사옥으로 출격한 최근 녹화에서 엑소 세훈은 “유재석 때문에 이사를 못 가고 있다”고 밝혀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세훈이 “유재석이 이사 선물로 TV를 사주겠다면서 나에게는 ‘절대 사지 말라’고 하더라. 그런데 지금까지 아무 소식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이수근과 보아는 “세훈이 TV를 고르면 유재석이 계좌 이체를 해 주면 된다”며 “요즘 3,200만 원짜리 TV가 있다더라”며 깔끔하게 상황을 정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세훈은 쉬는 시간이 지나고 유재석에게 “TV를 계속 사주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궁금증을 유발했다. 세훈은 “유재석이 TV를 사주면 내 에피소드가 없어진다”며 에피소드 조작에 나서 모두를 배꼽 잡게 만들었다. 이에 엑소 백현은 “요즘 세훈의 예능 욕심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일갈해 폭소를 더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페셜 MC 이수근을 비롯한 보아, 샤이니 키, 엑소 백현&세훈, NCT 태용&재현이 출연한다.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