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레스토랑, 파리 최초 한인 미슐랭 1스타 셰프 협업 ‘호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정준영. / 제공=C9엔터테인먼트

가수 정준영이 프랑스 파리에서 연 레스토랑 메종 드 꼬레(MAISON DE COREE)가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5일, 파리에서는 처음으로 미슐랭 1스타 셰프들과 협업 메뉴를 선보였다.

이번 협업에 참여한 미슐랭 1스타 셰프 2인, 이영훈 셰프의 ‘LE PASSE TEMPS’, 라이언(LYON)과 이준 셰프의 ‘SEOUL’은 ‘Menu Quatre Main’을 내놨고, 단 하루 열린 특별 이벤트임에도 정준영의 반짝이는 기획력이 더해져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한다.

현재 정준영은 파리에서 레스토랑을 정식으로 열기 전, 11월 초부터 오는 15일까지 메종 드 꼬레의 이름 아래 ‘서울에서 파리로(DE SEOUL A PARIS)’라는 콘셉트로 2주간 팝업 레스토랑을 진행 중이다. 각 분야의 실력 있는 전문가로 팀을 꾸려 예약이 꽉 찼다.

정준영은 메종 드 꼬레는 팝업 이후 파리 레스토랑의 인테리어에 돌입한다. 더불어 다음달 1일과 2일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단독 콘서트도 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