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X고아라X권율 ‘해치’ 출연…내년 2월 첫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치’에 캐스팅된 정일우(왼쪽부터), 권율, 고아라/사진제공=HB 엔터테인먼트, 사람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컴퍼니

정일우, 권율, 고아라가 출연하는 SBS 새 드라마 ‘해치’가 내년 2월로 편성됐다. 이용석 감독과 김이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데다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세 배우의 케미가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내년 2월 방송 예정인 ‘해치’의 제작진은 8일 “정일우, 권율, 고아라가 ‘해치’에 출연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해치’는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 연잉군 이금이 열정 가득한 과거 준비생 박문수, 사헌부 열혈 다모 여지, 저잣거리의 떠오르는 왈패 달문과 함께 힘을 합쳐 대권을 쟁취하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정일우는 세상을 향한 원망을 자기 자신을 희롱하는 데 사용하는 아웃사이더 왕세자 ‘연잉군 이금’ 역을 맡았다. 비교 불가한 지적 능력과 냉철한 판단력을 갖춘 타고난 천재지만 천한 무수리의 피를 이어 받아 어디에도 쓸데없는 반천반귀의 반쪽 왕자. 일찍이 자신의 처지를 깨닫고 들끓는 열망과 소망을 거세한 채 철저히 아무것도 아닌 존재가 되길 선택한 그가 향후 어떤 행보를 펼칠지 관심이 모아진다. 정일우의 훤칠한 비주얼과 우월한 매력, 쓸쓸함이 깃든 눈빛이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해 기대감을 높인다.

권율은 근성과 열정, 정의를 쫓는 의기만큼은 조선 상위 1%인 과거 준비생 ‘박문수’ 역을 맡았다. 칼을 손에 들고 가장 약한 자를 지켜야 한다는 걸 뜨거운 가슴으로 아는 인물. 훗날 조선 최고의 암행어사가 되어 ‘탐관오리가 있는 곳에는 반드시 박문수가 나타난다’는 신화의 주인공이 될 것을 예고한다. 권율은 박문수의 정의로우면서도 주변인들에게 다정한 모습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고아라의 활약에도 기대가 높아진다. 고아라가 분한 ‘여지’는 사헌부 다모. 모든 수사관을 통틀어 무술과 수사에 능한 것은 물론 각종 위장술과 침투, 청국어와 왜어까지 완벽하게 탑재한 인재 중의 인재. 최고의 상남자이자 걸어 다니는 125명 편제라는 별명을 가진 조선판 걸크러시 매력녀. 두 남자를 끌어당기는 당돌함과 다모의 영특함을 갖춘 ‘고아라표 다채로운 매력’을 ‘해치’에서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해치’는 ‘일지매’ ‘아내가 돌아왔다’ ‘대풍수’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 등을 통해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용석 감독과 ‘마의’ ‘동이’ ‘이산’ ‘화정’ 등으로 사극 신화를 작성하고 있는 김이영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여기에 정일우·권율·고아라로 이어지는 ‘시청률 보증 조합’은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