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드림노트 “롤모델은 신화, 우리만의 매력은 ‘틴글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드림노트.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드림노트가 “쟁쟁한 선배님들과 같은 시기에 활동해서 긴장되지만, 우리만의 매력을 마음껏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7일 오후 4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드림라이크(Dreamlike)’의 쇼케이스에서다.

드림노트는 배우 봉태규와 가수 왁스 등이 소속된 아이엠 코리아(iMe KOREA) 엔터테인먼트에서 준비한 8인조 걸그룹이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새 음반을 발표했다.

타이틀곡 ‘드림노트’는 레트로 팝 장르로, 청량한 분위기의 곡이다. 가사에는 소녀들의 당찬 각오를 녹였다. 이외에도 데뷔 음반에 인트로 ‘빛의 시작 dreamin’tro’와 ‘좋아하나봐’ ‘프레쉬! 프레쉬!(FRESH! FRESH!)’ 등 4곡을 담았다.

드림노트는 “그룹 이름과 같은 제목의 타이틀곡을 처음 들었을 때 우리의 출발을 알리는 신호탄 같은 노래라고 생각했다. 통통 튀는 리듬이 우리와도 잘 어울린다”고 소개했다. 이어 “중독성도 강해서 연습하는 내내 질리지 않고 열심히 했다”고 덧붙였다.

팀 이름은 ‘DREAM(꿈)’, ‘드림(드리다)’의 중의적 표현과 ‘NOTE(아이들의 공간)’ 등의 단어를 합쳐 ‘언제나 팬들에게 꿈을 드리고 그 꿈을 함께 이뤄간다’는 뜻을 녹였다.

현재 가요계는 쟁쟁한 가수들이 대거 컴백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룹 엑소를 시작으로 트와이스, 구구단, 케이윌 등이 연달아 새 음반을 내놨다.

이에 대해 라라는 “데뷔 시기에 존경하는 선배님들이 많이 컴백한다. 긴장되지만 우리의 차별화는 10대의 풋풋한 매력”이라면서 “우리의 매력에 자신감이 있기 때문에 무대 위에서 마음껏 보여드릴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미소 역시 “열심히 준비한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계속해서 다양한 매력을 선사하겠다”고 강조했다.

듣고 싶은 평가는 ‘이다드림’이라고 한다. 뜻은 ‘이래서 다들 드림노트, 드림노트 하는구나’라는 말을 줄인 것이다. 드림노트는 “우리는 ‘틴글미(美)’를 갖고 있는 팀”이라고 밝혔다. ‘틴글미’는 10대라는 뜻의 ‘틴에이저(teenager)’와 활발하다는 의미로 쓰이는 신조어 ‘비글(Beagle)’을 더한 표현이다.

보니는 “데뷔곡으로 열심히 활동해서 가요계의 ‘라이징 스타’가 되겠다”고 말했다.

드림노트는 “롤모델은 그룹 신화”라며 “가요계에서 오랫동안 활동하면서 변함없이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선배님들이다. 우리 역시 열심히 해서 ‘롱런’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