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드림노트 “목표는 ‘이·다·드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드림노트가 7일 오후 4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첫 번째 미니음반 ‘드림라이크(Dreamlike)’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꽃다발같은 화사함과 역동적인 군무로 사랑받겠습니다!”

그룹 드림노트의 각오다. 7일 오후 4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첫 번째 미니음반 ‘드림라이크(Dreamlike)’의 쇼케이스를 열고 “길거리 공연과 사전 쇼케이스를 거쳐 오늘 정식 데뷔했다”고 밝혔다.

드림노트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아이엠 코리아(iMe KOREA)에서 처음으로 내놓는 8인조 걸그룹이다. 팀 이름은 ‘DREAM(꿈)’, ‘드림(드리다)’의 중의적 표현과 ‘NOTE(아이들의 공간)’ 등의 단어를 합쳐 ‘언제나 팬들에게 꿈을 드리고 그 꿈을 함께 이뤄간다’는 뜻이다.

타이틀곡 ‘드림노트’는 레트로 팝 장르로, 청량한 분위기의 곡이다. 가사에는 소녀들의 당찬 각오를 녹였다. 이외에도 이번 음반에는 인트로 ‘빛의 시작 dreamin’tro’와 ‘좋아하나봐’ ‘프레쉬! 프레쉬!(FRESH! FRESH!)’ 등 4곡이 담겨있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공개한다.

드림노트 보니는 “듣고 싶은 평가는 ‘이·다·드림’이다. ‘이래서 다들 드림노트, 드림노트하는구나’라는 말을 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화사한 외모와 ‘칼군무’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