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다시 만난 소지섭X손호준, 본격 공조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사진제공=MBC

MBC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에서 소지섭과 손호준의 공조가 시작된다.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진은 7일 방송에 앞서 진용태(손호준)을 향해 총구를 겨누고 있는 김본(소지섭)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진용태를 겨누고 있는 김본의 모습에서는 원망과 분노가 느껴진다. 또 죽은 줄 알았던 김본을 보고 동공지진 중인 용태의 모습도 포착됐다.

앞서 진용태는 김본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자 김본의 자료를 모두 들고 도주했다. “선은 어렵고 악은 쉽다”는 김본의 진심 어린 충고가 용태의 심경의 변화를 일으킬 것으로 예상했던 것과 달리 다시 벼랑 끝에서 쉬운 길을 택한 그의 행보가 이어졌다. 다시 만난 두 사람은 어떤 파장을 일으킬까.

오늘(7일) 방송에서는 김본과 진용태의 짜릿한 쾌감의 공조가 시작된다. 진용태의 뜻밖의 발언이 총구를 겨눈 김본의 구미를 확 당기게 만들 작정이라고. 특히 진용태의 번뜩이는 기지로 킹스백 작전에 새 국면을 만든다. 짜릿한 반전이 예고되고 있다.

모든 것을 훔쳐 달아난 진용태가 다시 김본의 아지트를 찾은 사연은 무엇일지, 또한 죽은 줄 알았던 김본을 보고 그가 전할 희소식은 무엇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