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인턴’ 박진영 “JYP인턴 채용, 스펙 안 본다는 건 능력을 더 철저히 보겠다는 말”

[텐아시아=우빈 기자]

‘슈퍼인턴’ 티저영상 / 사진제공=Mnet

JYP엔터테인먼트 공개 인턴 채용 소식으로 화제를 불러모은 Mnet ‘슈퍼인턴’이 내년 1월 첫 방송된다.

‘슈퍼인턴’은 나이·성별·학력·경력 등 소위 스펙과 관계없이, 오직 지원자의 열정과 간절함을 기준으로 최종 합격자를 선발하는 프로그램이다. 갈수록 심각해지는 취업난 속 엔터테인먼트 업계 취업을 희망하는 수많은 인재들에게 정당한 기회를 만들어주고자 기획됐다.

음악에 대한 열정 하나로 시작해 자타공인 최고의 엔터테인먼트사로 성장한 지금, 더욱 큰 비전을 함께 할 인재를 찾는 JYP엔터테인먼트가 취지에 공감해 프로젝트를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JYP의 CCO(크리에이티브 총괄 책임자) 박진영은 이를 위해 지난 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중앙광장에서 열린 ‘2018 리스타트 잡페어’ 내 JYP 채용부스에서 구직자들과 1:1 멘토링을 진행하고 취업 준비생들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담은 간략한 강연을 펼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였다.

JYP가 찾는 ‘슈퍼인턴’의 기준은 열정. 7일 공개된 ‘슈퍼인턴’ 티저 영상에서 박진영 CCO는 “스펙을 안 본다는 건 오히려 능력을 더 철저히 보겠다는 얘기지 능력을 안 보겠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확고한 기준을 밝혔다.

JYP의 강·약점, 기회와 위기에 대해 지원자 개인의 생각과 의견을 기술한 SWOT 분석만이 평가 요소다. 모집이 시작된 지 일주일 만에 이미 3천 5백명이 ‘슈퍼인턴’에 지원해 관심을 실감케 했다.

오는 18일 자정까지 지원자 모집이 진행되는 만큼 가능성 있는 인재들의 지원 열기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서류 심사 및 면접으로 ‘슈퍼인턴’들이 선발되고, 이 중 JYP에서 총 6주 간의 미션 수행 과정을 통과한 최종 합격자가 정직원으로 입사한다. ‘JYP의 공정함과 진정성’을 약속한 만큼, 서류 심사와 면접, 미션 수행 과정, 최종 합격자 발표의 순간까지 모두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