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샘 오취리 “‘비정상회담’과 비슷할까봐 걱정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샘 오취리/사진=텐아시아DB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의 샘 오취리가 출연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대한외국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대한외국인’은 10명의 외국인 출연자들과 5명의 한국 스타들이 한국에 관한 퀴즈를 풀며 대결하는 퀴즈 예능이다.

샘 오취리는 “처음에 ‘비정상회담’이랑 비슷할까봐 걱정했는데, 포맷이 다 나오니까 독특하더라. 재밌을 것 같았다”며 “요즘 외국인 출연자가 나오는 예능이 많아서 경쟁이 심하다. 그래도 우리 프로그램은 독특하고 한국을 사랑하는 외국인들의 케미가 좋다”고 했다.

또 “시청자들도 모르는 게 있고, 출연진도 모르는 게 있다. 이걸 알아가는 재미도 있다”고 말했다.

‘대한외국인’이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