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학기, 딸 마틸다 단아와 ‘아빠본색’ 출연…”오랜 로망 제주도 살이”

[텐아시아=우빈 기자]

‘아빠본색’ 박학기, 그룹 마틸다 단아 / 사진제공=채널A

가수 박학기가 그룹 마틸다 단아로 활동 중인 딸과 제주도 살기에 나선다.

7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빠본색’에서는 박학기와 그의 딸 마틸다 단아(본명 박승연)이 출연한다. 

박학기는 1989년에 데뷔해 비타민‘ ‘아름다운 향기’ ‘계절은 이렇게 내리네’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낸 포크송의 대가다그가 직접 작사작곡한 곡인 ‘아름다운 세상’이 교과서에도 실린 바 있다올해로 결혼 27년 차인 박학기는 각각 26, 22살 난 두 딸을 둔 아빠이기도 하다.  

이날 방송에서 박학기는 마틸다 단아로 활동 중인 첫째 딸 승연이와 함께 오랜 로망이었던 제주도 일주일 살기에 나섰다그는 짐을 쌀 때부터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걸그룹 멤버인 딸보다 옷을 더 많이 챙기는 것은 물론다리미와 김치커피머신까지 챙기는 남다른 꼼꼼함을 자랑한 것이를 스튜디오에서 보던 MC 주영훈은 “일반 주부 못지 않다엄마 같은 아빠”라며 감탄했다.

주부 9단 포스를 뽐내던 박학기는 제주도 집에 도착하자마자 곧바로 주방으로 향했다시장에서 사온 식료품들을 가지런히 정리하는 건 기본서울에서 가져온 음식들까지 완벽하게 세팅하며 명불허전 박주부임을 실감케 한다반면 딸 승연이는 무거운 의자를 자유자재로 옮겨가며 거실과 방의 가구를 재배치하는 아들 못지 않는 든든한 모습을 선보여 지켜보던 이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아빠본색’은 매주 수요일 밤 9 30분ㅍ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