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종, 장르물서 또 본다…’손 the guest’→ ‘빙의’ 출연 확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원종/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원종이 OCN 새 오리지널 ‘빙의’의 출연을 확정했다.

‘빙의’는 사람의 몸에 빙의해 범죄를 저지르는 사악한 영혼을 추적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촉’이 뛰어난 반전 매력 형사와 영매의 운명을 안고 태어났지만 누구보다 평범한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는 한 여자가 기막힌 인연으로 만나게 된다. ‘빙의’라는 소재에 두 남녀의 유쾌한 웃음과 가슴 따뜻한 휴먼스토리가 더해진 코믹 스릴러가 펼쳐질 예정이다.

극 중 이원종은 언제나 잔소리 작렬로 일명 ‘꼰대’ 소리를 듣는 강력반 반장 ‘유반장’으로 등장한다. 앞서 ‘강필성’ 형사 역으로 출연을 결정한 배우 송새벽과 함께 코믹과 스릴을 넘나들며 새로운 브로맨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전작 ‘손 the guest’에서 귀신을 두려워하는 유명 박수무당 ‘육광’으로 활약한 이원종은 엑소시즘 드라마 특유의 무겁고 어두운 분위기를 완화시켜주는 역할을 하며 이전과는 차별화된 신선한 캐릭터를 선보였다.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 ‘육광’으로 마지막까지 큰 사랑을 받았던 이원종은 엑소시즘 드라마에 맞춤이라는 평을 받으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빙의’는 2019년 상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